아이디비밀번호

DRFA 상영 스케줄







2020/11/7




10:00 am[잔여10석]
보이콰이어

BOYCHOIR,2014

글로벌자이(6/D),이호은(4),김현숙(3/D),양성숙T





프랑소와 지라르,François Girard 감독
  
Dustin Hoffman...Carvelle
Kathy Bates        ...        Headmistress
Eddie Izzard        ...        Drake
Kevin McHale        ...        Wooly
Josh Lucas        ...        Gerard
Debra Winger        ...        Ms. Steel

2.35 : 1 screen/color/5.1 스테레오/105분
"2014' Valladolid International Film Festival 최우수작품상 후보"
언어/USA+ Canada  
자막/한국
번역/DRFA 365 예술극장,유감독
수입/(주)조나단 유 필름+(주)세이온  
개봉/2018년 10월



"지금 DRFA는 보이콰이어 열풍,영화가 끝나면 항상 기립박수가 나옵니다"


"10년 묵혀 놓은 스트레스가 다 날아갔어요"
-DRFA관객,이현수-


"예술영화 한 편이 우리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분명히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DRFA관객,채명원-


"더스틴 호프만의 카르벨레 선생님 연기는 두고 두고 잊을 수 없을 듯..."
-DRFA관객,소원영-




"끊임없이 사고치고

도망가려는 주인공 소년 스텟에게

더스틴 호프만이 연기하는 까르벨레 선생님이 마지막으로 하는 말이 있습니다.


'나도 한 때 기회가 있었지..

줄리어드 음대에서...

내 인생을 걸고 피아니스트가 되고 싶었어...

하지만 내 영혼을 뒤흔들었던 선생님이

어느 날, 말씀하시더군.,,

'넌  재능이 없어'

선생님에게 주먹을 날리고

뒤돌아 서서 도망쳤지,

선생님을 때린 이유는

선생님의 말이 맞다는 걸 알았기 때문이야.

그 날 이후,

난 피아노를 그만 두었어...

생명 같았던 피아노를...

재능이 뭔줄 알아?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지...

스텟, 너에겐 그 선물이 있지.

하지만 너처럼 그 선물을 하찮게 여기는 인간들은

언젠가는 나보다 더 큰 후회를 하게 된다'





그 말 한 마디에...

소년 스텟의 인생이 뒤바뀝니다.

완벽할줄 알았던 선생님에게

이런 비밀이 있을 줄이야...


고등학교 시절...

대구에서 서울로 도망왔을 때

끝없이 사고치는 나를 찾아와서

우리 담임선생님께서 하시던 말씀과 똑 같았았습니다.


'나는 너를 믿는다

언젠가는 너는 멋진 작품을 쓸 거야

하지만 넌 지금 그 재능을 스스로 버리려고 하는구나.

자신의 재능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이

이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이야'








몇 해전  그 허길 선생님 장례식장에서

그 말이 생각나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그리고 번역하면서

또 한 번 허길 선생님이 생각나서

또 울었지요.

이 세상의 모든 선생님들에게

이 영화를 바칩니다.

너무 고결하고 소중한 영화입니다."





[DRFA,JONATHAN]
..........
p.s.
<보이콰이어>는 올 해 추석 혹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전국 극장에서 동시 개봉됩니다.






text by 애니





"달력보기"
회원가입 후 로그인 하시면 예약창이 보입니다.
취소시 패널티 적용,신중하게 결정바랍니다.






 이호은


2020/11/04
급히 다른일정이 생겨서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취소부탁합니다. 입금전입니다~  




 김정역T372


2020/11/14
작년, 코로나가 없었던 그 때가 너무나 소중합니다.
보이콰이어를 관람한 후, 동검도 예술극장 광팬이 되어
지인에게 한 동안 자랑을 하곤 했었지요.
강화도를 한달에 두번이상 다녀오는데
동검도는 우리의 소중한 투어 코스되었어요.
금 년초, 코로나가 확산되기 전, 캐나다에 있는 아들과
예비 머느리가 왔을 때, 동검도 예술극장에 데리고와
"보이콰이어"를 안 본 체하고 같이 관람했는데...
새로운 감동을 느꼈습니다.
지금도 예비 며늘아이는 강화도 밴뎅이어탕과
동검도 영화의 감동을 얘기합니다.
기억의 공유가 그래서 소중한가 봅니다.
내년 초, 결혼차 입국하면 짧은 스케쥴속에 강화도 투어를 포함시키는 군요.
일정이 맞으면 "천국에 있는 것처럼"에 초대할까 합니다.
 

copyright 2003-2020 JONATHAN YU FILMS / skin by d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