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

공지/가입인사/정모소식/자유게시판





Su Mo Tu We Th Fr Sa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여정


2019/06/22 유감독[lev.1]






"유감독"님에게 편지쓰기

"365일 예술극장에서 행복하게!"
http://blog.naver.com/drfacokr


데이비드 린,David Lean 감독

4:3 full screen/color/2.1 돌비 디지틀/100분
"1955' Academy Awards, USA 여우주연상,감독상 후보
1956' BAFTA Awards 여우주연상 후보
1955' National Board of Review, USA 올 해의 탑 텐 영화
1955'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s 감독상"

언어/영국+미국
자막/한국
번역감수/DRFA,조한우




"뜨거운 여름의 베니스,사랑은 교통사고처럼 그녀를 덮친다"




여성들은 유난히 베니스를 꿈꾸죠.

그곳에 가면 근사한 미지의 사건을 자신을 기다리고 있을 거라는 막연한 기대김 때문인가요?

<연애센터>의 프루덴스 벨도 그랬고 <빵과 튜울립>의 로잘라도 그랬죠.

중년의 싱글 제인 허드슨은 여름 휴가를 이용해

평생 꿈꾸어오던 베니스로 여행을 옵니다.

밤이면 물빛에 어리는 형광의 색채들,

라디오나 영화에서나 들어오던 주옥같은 이태리 아리아들이 쉴새없이 쏟아져나오는

베니스의 풍광 속에서 그녀는 구석 구석 렌즈를 들이대며

비로소 꿈꾸었던 여행의 한을 마음껏 풀어냅니다.

그리고 여행지에서 만난 근사한 골동품 가게 주인 레나토...

첫눈에 빠져드는 사랑은 늘 조심하라고 연애전문가들은 조언을 하곤 하죠.

처음부터 아이스크림 한 스푼처럼 푹 떠져서 주어지는 사랑은

늘 허무하게 베니스의 열기에 녹아버리는 법이죠.

사랑이 익어갈 즈음에, 골동품 가게 사장은 이미 가정이 있는 유부남이란 게 밝혀집니다.

영화의 엔딩, 열차를 따라 절규하며 달려오는 로사노 브리찌의 모습이

오랫동안 뇌리 속에서 떠나지 않는 추억 속의 영화죠.




(우리나라에서도 흥행에 대성공을 거둡니다)



통속 3류 유치 드라마의 전형물이 될 수도 있었지만 거장 데이비드 린의 카메라에 담긴

베니스의 풍광은 한 순간 우리에게 현실을 잊고 여행에 동참하는 마법을 보여줍니다.

아서 로렌츠의 브로드웨이 무대극 <뻐꾸기의 시간,The Time of the Cuckoo>을 멋지에 스크린에 옮겼습니다.

<슈만과 클라라>에서도 그랬지만 캐서린 햅번이야 말로 몇 세기에 다시는 탄생하지 않을 여배우임을

이 영화도 여실히 증명해주죠.

숨가쁘게 몰아치는 여행의 경이로움에서 사랑의 아스라함까지

그녀가 표현해내는 다양한 표정을 보면서

배우는 하나님이 세상에 보는 자신의 전령사임을 알게 되네요.

살아 숨쉬는 듯한 베니스의 황홀한 풍광을 찍어낸 '스펙터클의 마술사'

베테랑 촬영감독 잭 힐드야드의 색감과 구도는

테크니 칼라가 종식된 HD 카메라 시대에는 다시는 볼 수 없는 진풍경을 선사해주죠.







캐서린 햅번이 운하에 빠지는 장면에서 그녀는 그만 더러운 운하물에

두 눈이 세균에 감염되었고

햅번의 남은 생애에서 그 안구 감염증은 평생을 따라다녔습니다.

거장 데이비드 린은 인터뷰 때마다 자신이 가장 사랑하는 영화로 <여정>을 들었습니다.

이 영화의 개봉 후 베니스는 몇 년 간 몰려드는 관광객으로 홍역을 치룹니다.

캐서린 헵번이 산 마르코 광장을 지날 때

뒤의 시계탑으로 지나가는 종교 행렬이 보이죠.

그들이 매고 가는 성인상은 매년 1월에 있는 행렬이며

유추하건대 이 영화의 제목 <섬머타임>과 관계없이 어떤 장면은

겨울에 촬영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햅번은 추후 자서전에서 데이비드 린 감독을 여러 가지로 천재라고 묘사했습니다.

데이비드 린은 이 영화를 찍으면서 베니스와 사랑에 빠졌고

남은 생애의 대부분을 베니스에서 보내었다고 합니다.

캐서린 햅번은 완벽주의자 데이비드 린 감독의 꼼꼼함 때문에

하루 12시간 베니스의 때약볕 아래에서 강행군을 펼쳐야 했고

그녀는 인터뷰에서 <아프리카의 여왕>을 찍을 때보다 더 힘들었다고 고백했죠.

사실 햅번 보다 시나리오를 먼저 받아 본 배우는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였습니다.

뭐, 그녀는 이후 <플로렌스에서 핀 사랑>에서 로사노 브라찌와 더 멋진 연기를 해내었으니

적어도 후회는 없겠군요.

베니스를 배경으로 한 잊지 못할 추억의 영화 <여정>을 소개해드렸습니다.



[DRFA,JONATHAN]








LIST



<공지><보이콰이어> 개봉 기념 빅 이벤트!
20.04.27 유감독
<공지> DRFA 관람료 인상 안내
19.12.23 유감독
<공지> DRFA 4K 시대 개막
18.11.23 유감독
지역 자치단체 DRFA 활용하기
18.07.16 유감독
중앙일보에 난 동검도 소개... +1
17.12.13 유감독
오마쥬님 감사합니다 +2
17.11.26 유감독
DRFA의 DOLBY ATmos 시스템에 관하여 +5
17.11.24 유감독
DRFA는 다양성 영화의 작은 중개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5
17.10.08 유감독
거액의 후원금을 후원해주신 관객분께 감사드립니다 +5
17.08.26 유감독
진로 체험의 날 행사를 마치고.. +11
16.11.27 박성옥
후원함을 열어보았더니... +7
17.01.23 유감독
한 달에 한 번 열어보는 <후원함> +4
16.09.08 유감독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극장.... 좋은 추억 ^^ +22
16.07.25 유정복
DRFA에는 3만여종의 희귀 블루레이,DVD,VHS가 보관되어 있습니다. +3
16.07.02 유감독
서문호 선생님께서 유투브에 올리신 DRFA 풍경 +7
16.02.15 유감독
DRFA from SBS 생활경제 +7
16.01.18 유감독
DRFA란... +2
15.09.14 유감독
<공지> DRFA는 [15세 미만 입장불가],[NO KIDS ZONE],[NO 예약자 입장제한]입니다
15.08.04 유감독
DRFA 특허출원공고 +9
15.03.11 유감독
오랜만에 받아보는 상장... +21
14.10.20 유감독
참 많은 분들이 감동하더군요
20.06.05 유감독
지상에 종이 울릴 때
20.06.05 유감독
Love Among the Ruins(폐허 속에 핀 사랑)을 번역하고+1
20.06.05 조학제
나폴리의 향연
20.06.04 유감독
내게는 너무 감동적인 "가면 속의 아리아"+5
20.06.04 연정K145
성 빌립보 네리
20.06.04 유감독
하녀
20.06.03 유감독
* 마음을 여는 시-백 예순 여섯 번째+1
20.06.01 유감독
Workstation 업그레이드+1
20.06.01 Dunne Lee
애심
20.05.31 유감독
우리 라라가 새끼를 낳았네요+2
20.05.31 유감독
여행~+3
20.05.30 박성옥K30
벤자민 브리튼의 마지막 오페라 – 베니스에서의 죽음+3
20.05.28 Dunne Lee
지휘자.. 마음을 울리는 영화+1
20.05.27 최정인T274
이스키아 섬으로의 여행+2
20.05.27 유감독
아빠의 향수
20.05.25 유감독
LA의 두은 형에게서 온 희귀 영화 두 편+2
20.05.22 유감독
벽화 복원자들
20.05.22 유감독
‘보이콰이어’- 음악영화 그 이상의 감동, 이것이 진짜 인간수업
20.05.22 유감독
요즘 번역중인 영화...
20.05.21 유감독
'장군은 새벽에 죽었다' 번역후기+1
20.05.19 조학제
어느 자폐인 이야기
20.05.15 유감독
시라노, 연애조작자
20.05.14 유감독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삶(The Life of Leonardo da Vinci)" 번역 후기+1
20.05.14 조학제
말의 입
20.05.13 유감독
태평양 해안 도로 Pacific Coast Highway+1
20.05.12 Dunne Lee
장거리 가수의 고독
20.05.11 유감독
엠마
20.05.11 유감독
존경하는 두은 형...+1
20.05.11 유감독
지휘자+4
20.05.10 유감독
1 [2][3][4][5][6][7][8][9][10]..[88]
copyright 2003-2020 JONATHAN YU FILMS / skin by d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