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

공지/가입인사/정모소식/자유게시판





Su Mo Tu We Th Fr Sa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백사의 결별


2019/08/08 유감독[lev.1]






"유감독"님에게 편지쓰기

"365일 예술극장에서 행복하게!"
http://blog.naver.com/drfacokr


존 휴스턴,John Huston 감독
  


2.35 : 1  screen/color/4-Track Stereo (RCA Sound Recording)/108분
"1957'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s 여우주연상 수상
1958' Academy Awards, USA 여우주연상,각본상 후보
1958' Golden Globes, USA 여우주연상 후보
1958' BAFTA Awards 여우주연상,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후보"

언어/미국
자막/한국
번역감수/DRFA,조한우



"오랜 세월 대학로 무대에서 <수녀와 병사>로 공연되었던 원작의 향기"



2차대전 막바지인 1944년,  로버트 미첨이 연기하는 미해병대 소속 앨리슨은

무슨 까닭인지 고무보트를 타고 바다 위를 표류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그가 속한 팀이 일본군과의 교전에서 모두 몰살 당하고

혼자 살아 남아 표류하고 있는 것인지 모릅니다.

그런 그가 남태평양의 무인도 하나를 발견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텅 빈 성당과 그 성당을 지키는 수녀를 만나게 되죠.


데보라 커가 연기하는 안젤라 수녀는 동료 신부님과 함께

이 섬의 늙은 신부에게 물자를 공급해 주러 왔다가

그만 노신부가 이미 세상을 떠난 것을 알고 다시 육지로 가려는 순간

동료 신부마저 사망하는 바람에 무인도에 남게 된 것입니다.

배를 만들 수도 노도 저을 수 없는 안젤라 신부에게는

이제 절대적으로 앨리슨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은 조금씩 무인도에서 살아남기를 체득해 나갑니다.

피끓는 젊은 해병대와 너무도 고결하고 아름다운 수녀님...

혹자는 이 절대절명의 분위기를 이용해서

<수녀와 병사>라는 제목으로 관객들의 주머니를 탈탈 털어내기도 했지만

존 휴스톤 감독은 달리 거장이 아닙니다.

고전 만이 가질 수 있는 어떤 그윽한 향기로

황혼이 붉게 지는 해안가에 커다랗게 드리운 야자수 그늘에서

관객이 잠시 누워 쉬어가는 듯한

애틋함과 설레임과 아련함을 동시에 제공합니다.

사랑을 상대방을 소유하는 것이라고 믿는 우리 현대인들이 이 영화를 보고 나면

가슴 한 곳에 텅 하니 떨어지는 감동 하나를 느낄 수 있는 클래식입니다.




(이 영화는 전 세계에서 골고루 흥행에 성공합니다)



이 영화는 로버트 미첨과 데보라 커의 처음 공연작입니다.

로버트 미첨은 안젤라 수녀 역으로 데보라 커가 맞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두 사람은 어떤 소울메이트 같은 감정을 느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의 우정은 1997년 로버트 미첨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이어졌다고 합니다.

이 영화는 Tobago 섬에서 촬영되었는데 섬의 민속 음악

즉, 칼립소 음악에 로버트 미첨은 깊이 매료됩니다.

그는 결국  Capitol Records에서 음반 취입까지 하게 됩니다.

이 영화를 찍던 해에 토바고 섬에서는 잭 레몬과 리타 헤이워드가 '포화 아래,Fire Down Below'가 촬영되었는데

로버트 미첨의 영화 팀들과는 한번도 마주치지 못했다고 하네요.

로버트 미첨은 이 영화를 자신의 인생 영화라고 밝혔습니다.

존 휴스톤 감독은 앨리슨 역으로 마론 브란도를 염두에 두었다고 합니다.

이 영화의 제목 '하늘은 알고 있어요, 앨리슨 씨,Heaven knows, Mr. Allison'는

이 영화의 마지막 대사입니다.

원래는 윌리엄 와일러 감독과 커크 더글라스 주연의 프로젝트였다고 합니다.

존 웨인이 이 영화의 소설 원작 판권을 구입하려고 백방 뛰어다녔지만 실패했다고 합니다.

데보라 커는 이 영화로 수많은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지만

<이브의 세 얼굴>의 조안 우드워드에게 빈번히 트로피를 빼앗겨야 했습니다.

각본상 마저 그 해 전 세계를 뒤흔들었던 <콰이강의 다리>에 빼앗기게 됩니다.

사랑의 본질에 대해 아주 해맑게 그려나간 아름다운 고전입니다.


[DRFA,JONATHAN]








LIST



<공지>DRFA 회원 1만번째 가입 분께는 10 plus1 티켓(12만원 상당) 1매를 증정합니다.
19.08.11 유감독
DRFA 2019' 꽃구경
19.06.22 유감독
<필독공지> 2018년 DRFA 회원들의 밤! +19
18.12.18 유감독
<푸른언덕>님의 렌즈에 담긴 <조나단의 작가 하우스>
18.12.01 유감독
<공지> DRFA 4K 시대 개막
18.11.23 유감독
<공지> DRFA 2018년 8월 가격인상
18.08.11 유감독
<공지> 조나단의 작가 하우스 +1
18.08.10 유감독
<공지> 정부시책 1회용 컵 사용 금지에 관하여 +3
18.08.02 유감독
<보이콰이어> 개봉 이벤트! 필독하세요!
18.07.19 유감독
<보이콰이어> 1차 포스터 +5
18.07.19 유감독
지역 자치단체 DRFA 활용하기
18.07.16 유감독
<필독>DRFA 2018' 5월 1일부터... +8
18.04.22 유감독
<빛의 화가> 캐롤님의 블로그에서 가져왔습니다 +2
18.04.06 유감독
<공지> DRFA 온라인 관을 오픈하였습니다 +3
18.02.08 유감독
<공지> 오픈,DRFA 온 라인 시네마관 ! +8
17.12.28 유감독
중앙일보에 난 동검도 소개... +1
17.12.13 유감독
<공지><천국에 있는 것처럼> 무료 상영회 초청 안내 +10
17.11.29 유감독
<공지> DRFA 12월 31일 2~6등급 회원 무료 상영회 안내 +3
17.11.29 유감독
오마쥬님 감사합니다 +2
17.11.26 유감독
DRFA의 DOLBY ATmos 시스템에 관하여 +5
17.11.24 유감독
DRFA는 다양성 영화의 작은 중개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5
17.10.08 유감독
거액의 후원금을 후원해주신 관객분께 감사드립니다 +5
17.08.26 유감독
진로 체험의 날 행사를 마치고.. +11
16.11.27 박성옥
후원함을 열어보았더니... +7
17.01.23 유감독
한 달에 한 번 열어보는 <후원함> +4
16.09.08 유감독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극장.... 좋은 추억 ^^ +20
16.07.25 유정복
DRFA에는 3만여종의 희귀 블루레이,DVD,VHS가 보관되어 있습니다. +3
16.07.02 유감독
서문호 선생님께서 유투브에 올리신 DRFA 풍경 +5
16.02.15 유감독
DRFA from SBS 생활경제 +7
16.01.18 유감독
DRFA란... +2
15.09.14 유감독
<공지> DRFA는 [15세 미만 입장불가],[NO KIDS ZONE],[NO 예약자 입장제한]입니다
15.08.04 유감독
DRFA 특허출원공고 +9
15.03.11 유감독
오랜만에 받아보는 상장... +21
14.10.20 유감독
아이의 시선
19.08.17 유감독
가입인사드립니다+1
19.08.17 이븐
인사드립니다.+1
19.08.16 임성택
미망인
19.08.16 유감독
푸르게 지는 노을도 있더군요
19.08.16 유감독
가입 인사+1
19.08.16 노인애
꾸벅~ 가입인사^^+1
19.08.15 이혜숙
그 유명한 주제가 <미드나잇 블루스>
19.08.14 유감독
그토록 오래된 부재+3
19.08.14 원자경K4
격정
19.08.13 유감독
가입인사+1
19.08.13 유기열
가입인사+1
19.08.13 이성옥
철목련
19.08.12 유감독
대박! 대박!
19.08.12 유감독
오늘 <그토록 오랜 부재> 3시 30분 정시에 시작합니다.
19.08.11 유감독
내가 마지막 본 파리
19.08.11 유감독
가입 인사드립니다+1
19.08.11 홍인숙
1 [2][3][4][5][6][7][8][9][10]..[79]
copyright 2003-2019 JONATHAN YU FILMS / skin by dr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