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3-07-01 (토) 
"극장 출발 전 상영 시간과 영화 제목 최종 확인해주세요! 극장 사정상 예고없이 30분에서 최장 1시간이 변경될 수도 있습니다"









"DRFA에서 35석의 객석에서 무려 1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보리수> 그 못다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우리에게는 마음의 고향이 되어버린

쥴리 앤드류스의 <사운드 오브 뮤직>

이 거대한 뮤지컬이 사실은 독일 영화 <보리수>의 리메이크 작이었다는 것을

수많은 한국의 관객분들은 DRFA를 통해 알게 되었죠?

그리고 영화 전편을 수놓는 트랩 대령 가족이 들려주는

청정 무공해 아카펠라에 많은 분들이

쥴리 앤드류스 버전 보다 훨씬 더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크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었죠.

<보리수>의 지난 8년 누적 스코어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은

작은 극장으로서는 기적에 가까운 일이죠.









그런데 2010년 9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던

트랩 대령의 장녀 Agathe von Trapp이 자신의 말년에 자서전 한 권을 발표했었죠.

당시 그녀의 자서전을 읽은 전세계 독자층들이 쇼크를 받았답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쥴리 앤드류스가 연기한 마리아 선생님이

사실은 그렇게 따뜻하고 친절한 가정교사가 아니었다는 것이죠.

그녀는 차갑고 냉철했으며 얼음 공주보다 더 싸느랗게

아이들을 대했다고 그 책에서 고백했죠.

하지만 마리아는 유유부단한 아버지와는 달리

히틀러의 광기가 폭주로 치달을 때

냉정한 판단으로 아이들을 서방 세계로 망명시킨 것은 사실이라고 합니다.

그녀가 세상을 떠난 후, 독일은 아주 냉정한 시선으로

Agathe von Trapp의 자서선에 기인한 영화 한 편을 발표했는데

바로 오늘 소개하는 <보리수2; 못다한 이야기>가 그것입니다.







분명한 것은 <사운드 오브 뮤직> 만큼이나

코로나로 찌든 우리의 심신을 단번에 밝혀줄 영화임에는 분명합니다.

너무나 사랑했던 엄마를 어렸을 때 잃어버린

장녀 아가사의 잔혹한 성장기를 아름다운 음악으로 버무려낸

진정한 <사운드 오브 뮤직>을 만나보게 될 것입니다.

많은 관객들이 함께 웃고 울었던 <보리수>...

거기서 미처 다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이

아가사의 시선으로 펼쳐집니다.

동시에 트랩 대령이 이끄는 가족 아카펠라 중창단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

우리는 생생하게 목격하게 될 것입니다.


번역은 DRFA의 조학제 제독님께서 해주셨습니다.

번역 후 눈물을 머금었다는 제독님의 번역 후기에서 말해주듯이

동검도의 5월은 이 영화와 함께 꽃으로 뒤덮일 것입니다.



[DRFA,JONATHAN]

 

 
엮인글 :

profile

유감독

2023.05.28 16:58:43

고마리(7H/ND)

김옥란(11G/ND)(R10-retF-->Cd)

가랑비(2/1G+1H/D)

황해수T(3)

가야꼬T(2)

김주숙(4H/D+2s/ND)

정귀선(3/D)

 

 

 

김옥란

2023.06.01 08:28:59

김옥란(11명, G)

profile

가랑비

2023.06.25 13:09:31

식사 포함 2인 입금했습니다. 

 

1. 보리수 2장 예약원합니다

2. 식사 - 점심( 함박스테이크1, 조나단 샌드위치1)

가야꼬T383

2023.06.28 09:37:18

1명 예약합니다.

가야꼬T383

2023.06.28 11:02:40

1명 추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