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에서 나를 찾다

외침,Il grido,1957

by 유감독 posted Jul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Michelangelo Antonioni 감독

Steve Cochran ... Aldo
Alida Valli ... Irma
Betsy Blair ... Elvia
Gabriella Pallotta ... Edera, her sister
Dorian Gray ... Virginia

4:3 full screen/흑백/2.0 모노/116분
"1957' Locarn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황금레오파드상
1958' Italian National Syndicate of Film Journalists 촬영상
1958' Cahiers du Cinéma 올 해의 탑 텐 영화
1959' Avellino Neorealism Film Festival 그랑프리"

언어/Italy+France
자막/한국
번역/DRFA,김교수





"그 남자에게 사랑이 그토록 중요했을까?"




이제는 전설이 된 이 영화는

이미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가 세기말의 인간 군상을 한참 전에 묘사했다는

것만으로도 예언자적 영화로 통하죠.


어설픈 평론가들이나 영화 매니아들은 이 영화를

부랑하는 노동 계급의 소외가 어쩌니 하지만

그것은 인생을 설익게 산 이들의 평면적인 해석일 뿐이죠.


알도 라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이르마 라는 남편 있는 중년의 여자를 7년째 사랑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이르마의 남편이 역마살이 있어 7년째 행방이 묘연하기 때문이죠.

여자는 하루만 더 기다려보고...

하루만 더 기다려보고 당신의 사랑을 받아주겠다고 하고

남자는 그 하루에 희망을 걸면서 살아갑니다.

아니나 다를까 어느 날 이르마에게 남편이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비명횡사했다는 소식이 날아옵니다.

알도는 이제 마침내 여자의 사랑을 차지할 수 있겠다고 내심 기뻐하지만

안타깝게도 여자의 마음은 이 사건으로 완전히 닫혀 버립니다,

뭐, 이 영화는 여자의 마음이 왜 닫혔는지 따위에 친절한 설명을 할애하지 않습니다.

그냥 여자의 마음이 남편의 사망 소식으로 완전히 닫혀버린 겁니다,

심지어 여자는 매달리는 알도에게 다른 남자가 생겼다고 거짓말까지 합니다.

알도는 여자에게 어떻게 내게 이럴 수 있냐며 달래도 보고

때려도 봅니다.

하지만 여자가 돌아올 마음이 없다는 것을 알자

알도는 무작정 집을 나섭니다.

이 여정에 그동안 알도를 아빠라며 따르던 이르마의 어린 딸 로시나까지

알도를 뒤를 따릅니다.


이 영화는 알도가 집을 나서는 그 순간에

알도의 죽음을 예견해버리는 희한한 영화입니다.

왜냐면 알도의 표정에 이상하게 <삶>이라는 애착이나 흔적이 싹 지워져 버리거든요.

알도는 이르마의 사랑을 거절 당하는 순간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는

그의 얼굴에서 이상한 죽은 저승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것을 연기로 커버해 낸 Steve Cochran의 연기가 죽음입니다.

어떻게 이탈리아인도 아니고 골수 미국 배우가

이런 깊은 연기를 해낼 수 있었던 것일까요?

Steve Cochran은 시나리오도 직접 쓰고

심지어 <햇볕 아래서 말해주오,Tell Me in the Sunlight>라는 영화도 한 편 만든 감독이기도 하더군요.

그래서 결국은 명감독이 되기 위해서는 캐스팅을 잘 하는 안목이 있어야 하더군요.

나야 게리 쿠퍼의 열혈팬이니까 그와 공연한 <달라스>를

빨리 보고 싶어지는군요.






(Steve Cochran의 알도 연기는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영화는 이후 알도와 로시나의 길 위의 삶을 보여줍니다.

알도는 여행 도중 여전히 젊은 날부터 줄곧 자신을 기다려온

옛 여자도 만나게 됩니다.

동시에 이 세상은 그 누군가의 사랑을 가지지 못해

고독에 절여진 채 압사 당하는 사람들로 가득차 있다는 것도 깨닫게 됩니다.

이 영화는 촬영의 승리이죠.

마치 어느 이름없는 유럽의 뒷골목에서 조용히 열리는

안토니오니 흑백 갤러리전을 잠시 다녀온 듯한 느낌을 줍니다.


얼마 전 우리나라에서도 개봉되었던 기예르모 델 토로의 <악몽의 골목>이

이 영화에게 바치는 오마쥬라고 감독이 밝힌바 있죠.

2022년 6월 파리의 시사회장에서 기예르모 감독은 <악몽의 골목> 전체적인 분위기를

<외침>과 거의 같은 분위기로 찍기 위해 굉장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소회했죠.


이 영화는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앞으로의 페르소나이자 연인이 될

모니카 비티와의 첫 만남 영화입니다.

모니카 비티는 이 영화에서 얼굴은 내비치질 않지만

도리안 그레이의 더빙을 담당했죠.

엘비아 역을 연기한 벳시 블레어는 이 영화의 촬영이 끝난 지 6개월 만에

출연료를 받았다고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거의 못받을줄 알았는데 제작자 프랑코 칸첼리(Franco Canceliri)가

파리의 한 레스토랑에서 그녀를 불러내어 밥을 사주면서 출연료를 주었다고 하네요.

어떠신가요?

오래된 이탈리아 고전이 우리에게 던지는 조용하고 무거운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 보시지 않겠습니까?

그것은 <인간은 사랑의 부재로 죽어간다>라는 해묵었지만

살아보니 더욱 절절한 메시지랍니다.



[DRFA,JONATHAN]

Who's 유감독

profile

"최선을 다해 프로그램을 준비하라,

관객은 반드시 알아준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