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에 관하여

신과 괴물,Gods and Monsters,1988

by 유감독 posted Sep 18,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빌 콘돈,Bill Condon 감독

Ian McKellen...James Whale
Brendan Fraser...Clayton Boone
Lynn Redgrave...Hanna
Lolita Davidovich...Betty
David Dukes...David Lewis

1.66:1 Widescreen/color/2.1 스테레오/104분
"1999' Academy Awards, USA 각본상
1999' Golden Globes, USA 여우조연상
1998' Academy of Science Fiction, Fantasy & Horror Films, USA  특별상
1998' Awards Circuit Community Awards  각본상
1999' Bram Stoker Awards  각본상
1999' British Independent Film Awards 최우수작품상,남우주연상,감독상
1999' Chicag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s 남우주연상
1998' Chicag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남우주연상
1998' National Board of Review, USA  그랑프리,올 해의 탑 텐 영화
1998'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s 남우주연상
1998' Toront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s 남우주연상"

"uncut"
언어/미국
자막/한국
번역감수/DRFA,조한우




            
           "고독에 천착하는 인간의 심연을 밑바닥까지 들여다 본 걸작"



            시민회관에서
            
            이 영화가 상영된다는 소문을 듣고는
            
            서둘러 호텔을 빠져나왔답니다。
            
            워낙 영화를 좋아하는 민족들이라지만
            
            이 북해도의 섬 자락에서 어떻게 이 영화를 라인 업에 올렸을까 하는
            
            경외심 비슷한 것을 갖고 시민회관에 도착했을 때는
            
            마침 앞 마당에서 <자가이모 막걸리> 파티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의 감자 같은 걸로 담근 막걸린데
            
            이 고장의 특산물이랍니다。
            
            맛은 일동 막걸리보다 더 텁텁하면서도 독하더군요。
            
            한 컵 얻어마시고 극장을 찾았습니다。
            
            
            “오 마이 갓!”
            
            
            극장이 너무 아담하고 아름다왔습니다.

            앞으로 내가 극장을 만든다면 딱 요 정도의 규모로 만들고 싶을만치

            안락한 극장 있잖습니까?  
                
            사실 이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소문을 들었을 때
            
            걱정 반 기대 반이었습니다。
            
            헐리우드에서 가장 성공한 감독이면서도 삶 자체가 은밀함으로 감추어져 있었던

            제임스 웨일(James Whale)의 생애를 다룬 영화여서
            
            그랬다기 보다는、
            
            영화가 그의 어두운 성의 이면에
            
            포커스가 맞추어진다는 소문을 듣고서였죠。
            
            더구나 감독을 맡은 빌 콘돈은 데뷔작 <시스터 시스터>를
            
            비롯해서 늘 실망스러운 필름만 선사해왔지 않았던가요?
            
            최근의 <캔디맨> 속편이 그랬고
            
            암튼 그는 분명 드라마를 펼쳐나가는데는
            
            영 소질이 없어보이는 감독처럼 각인되어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이 영화는 달랐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는 입을 벌린 채 멍하니 오랫동안
            
            화면을 들여다 보아야 했습니다.
            
            그만큼 영화는 처절했어요.
            
            영화는 신의 피조물인 인간들이 어떻게 생을 시작하고、
            
            어떻게 사랑을 추구하다가、
            
            그리고 그 사랑이 주는 절대적인 무게에 조종 당하다
            
            비참하게 최후를 맞이하는지
            
            뛰어난 각본과 연출력으로 보여줍니다。
            
            물론 주연을 맡은 IAN  McKELLEN의
            
            소름끼치는 연기 덕분에 영화는 빛을 발했지만
            
            제임스의 홀의 생애 자체라서 더욱 애처로왔습니다.





제임스 웨일,James Whale,1889~1957)


1889년 영국 더들리에서 태어나 1957년 비버리힐즈의 자신의 저택 수영장에서 익사체로 발견되었다.  빌 콘돈 감독은 제임스 웨일의 이러한 의문의 죽음을 프랑켄슈타인이란 웨일 최고의 역작과 연관시킨 영화 <갓 앤 몬스터>로 그해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빌 콘돈에 의하면 웨일 감독은 동성애자였으며, 결국은 동성애의 공허함으로 자살을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 영화는 굉장히 설득력 있게 진행된다. 제임스 웨일은 1930년 "여정의 끝,Journey's End"을 시작으로 모두 22편의 영화를 만들었으며 그의 영화는 전반적으로 미국 영화사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리메이크된 애수말고 제임스 웨일의 애수만 해도 굉장한 감수성으로 사람을 빨아당긴다. 하지만 제임스 웨일의 최고 역작은 뭐니 해도 "프랑켄슈타인" 시리즈이다. 매리 샐리의 "프랑켄슈타인"을 원전으로 수많은 감독들이 도전하였지만 그 누구도 제임스 웨일의 연출력을 넘어서진 못하고 있다. 영화 프랑켄슈타인은 1930년대에 제작되던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호러 영화들 중 최고작으로 평가를 받았고, 토드 브라우닝의 <드라큘라 Dracula>와 함께 미국 평론가 협회 밑 타임지가 뽑은 역대 고딕 호러물의 최고작으로 뽑히고 있다. 웨일이 그려낸 <프랑켄슈타인>은 원작과는 달리 무대도 미국으로 옮겨지고 원작의 거창한 이야기를 인간에게 만연한 '비인간성'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소품으로 바뀌었다. 제임스 웨일의 <프랑켄슈타인>에서 프랑켄슈타인 박사가 탄생시킨 괴물은 보리스 카를로프에 의해 매우 훌륭하게 연기되어 괴기하지만 매력적이고, 중엄하지만 여린 모습이 복합적으로 섞인 괴물이 형상화되었고, 이로 인해 제임스 웨일의 <프랑켄슈타인>은 (괴물 이야기로써는 거의 불가능해 보이는) 보는 사람이 이야기에 동화될 수 있는 힘을 지닌 영화가 되었다. 그만큼 제임스 웨일은 인간의 삶에서  "사랑"이라는 요소가 어떻게 세상을 쥐고 흔드는가를 간파한 몇 안되는 위대한 감독 중 한 사람이다.[DRFA]
            


            
            실제로 제임스 웨일은 1957年에 자신의 저택 풀장에서
            
            익사된 상태로 발견되었죠.
            
            언론은 그의 죽음을 두고 자살이니 타살이니 의견이 분분했지만
            
            곧 세인들은 그를 잊고 맙니다。
            
            하지만 그가 만든 불후의 흑백영화의 마스터피스、
            
            <프랑켄슈타인>은 아직도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영화 베스트 10에 손꼽히며

            지금도, 아직도 미국인들은 그가 만든 영화를 잊지 못하고 있죠.。
            
            프랑켄슈타인 박사는 자신을 닮은 괴물을 창조했지만
            
            그 괴물이 그토록 인간의 사랑을 갈구할지는 진정 몰랐었죠。
            
            프랑켄슈타인을 발견한 인간들은
            
            다 비명을 지르며 도망을 갔지만
            
            한 눈먼 바이올린 연주자는
            
            프랑켄슈타인을 사랑해줍니다。
            
            그리고 그 노인은 프랑켄슈타인에게 처음으로
            
            언어를 가르쳐줍니다。
            
            
            “고독은 나쁜 거야...사람에게는 꼭 친구가 필요해。”
            
            
            프랑켄슈타인은 이 말이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입버릇처럼 중얼거리며 돌아다닙니다。


            “고독은 나쁜 거야...사람에게는 꼭 친구가 필요해。”


            
            빌 콘돈은 이 두 마디의 대사를 가지고
            
            시나리오를 풀어나갑니다。
            








            
            영화는 제임스 웨일이 죽기 전
            
            마지막 몇 달을 다루면서 시작됩니다。
            
            
            심장발작과 불면증으로 시달리는 제임스 웨일은
            
            늘 같은 꿈을 꿉니다。
            
            흑백 영화의 한 장면이었는데
            
            폐허가 된 고성 위를 프랑켄슈타인이 자신을 이끌고
            
            언덕을 오르는 꿈이죠。
            
            꿈에서 깨어나면 그는 심장의 발작으로
            
            늘 산소호흡기를 찾습니다。
            
            
            언제 죽을 지 모르는 이 늙은 감독은
            
            어느 날 우연히 정원을 거닐다
            
            잔디를 깍고 있는 젊은 론머맨을 봅니다。
                        
            늙은 감독은 이 정원사에게 한눈에 영혼을 빼앗깁니다。
            
            탄탄하다 못해 터져나올 듯한 근육과、
            
            검게 그을린 피부의 질감에
            
            제임스 웨일 감독은 젋은 시절 자신이 사랑했던 한 남자의 모습을 봅니다。
            
            그 날 이후 감독은 정원사를 유혹합니다。
            
            티 타임을 갖기고 하고、
            
            그림에도 재능이 있었던 제임스는 정원사에게
            
            자신의 그림 모델이 되어줄 것을 부탁하죠。
            
            무식한 정원사 클레이톤은 그의 모델이 되어주면서
            
            감독이 들려주는 과거 이야기를 듣습니다。
            
            불우했던 어린 시절과 아버지로부터의 학대。。。
            
            2차 세계대전에의 참여、
            
            그리고 그곳에서 만났던 자신의 첫사랑 남자。。。
            
            화생방 경보가 울렸을 때
            
            자신에게 방독면까지 벗어주었던 그 남자。。。
            
            과거를 반추하던 웨일 감독은 어느새 울고 있습니다。
            
            정원사는 이상합니다。
            
            어떻게 남자가 남자를 추억하며 울 수 있을까?
            
            그 날 저녁 정원사는 잘 가는 맥주집에서
            
            친구들에게 그 이야기를 해주자
            
            친구들은 그게 바로 호모라는 거다 라며 낄낄대며 비웃습니다。
            
            정원사 클레이톤은 너무도 이상해 하죠.
            
            무슨 괴물인줄 알았던 호모가
            
            그 유명한 영화 프랑켄슈타인의 감독이었다니...
            
            
            다음 날부터는 클레이톤은
            
            웨일 감독의 모델이 되어주면서 몸을 사리기 시작합니다。
            
            그가 너를 덮칠지 모른다는 친구들의 말이
            
            자꾸 기억이 나서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은 정말 무언지 모르는
            
            이상한 감정이 감독에게서 흘러나옵니다。
            
            자신을 탐닉하는 감독의 눈빛이
            
            갈수록 집요하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죠。
            
            
            “아랫도리까지 벗어봐... 도저히 영감이 떠오르지 않아。。。”
            
                        
            감독이 정원사에게 다가오죠.
            
            그리고 억지로 그의 바지를 벗기려는 순간
            
            정원사는 감독을 때리고 도망치듯이 그 저택을 빠져나옵니다。
            
            
            하루 하루 시간이 흐르고。。。
            
            어느 날 밤、
            
            바에서 클레이톤은 웨일 감독의 영화 <프랑켄슈타인>을 봅니다。
            
            말로만 들었던 그 유명한 영화。。。
            
            클레이톤은 그 영화 속에서 프랑켄슈타인의 대사를 기억합니다。
            
            
            “고독은 나쁜 거야...사람은 친구가 필요해...”
            
            
            클레이톤은 자신이 그토록 모멸차게 쓰러뜨리고 돌아서오던
            
            한 늙은 노인을 생각합니다。
            
            그는 그 커다란 저택에서 얼마나 고독할까?
            
            
            다음 날 클레이톤은 다시 감독을 찾아가죠。
            
            그리고 다시는 옷을 벗으라고 강요하지 말라는 다짐과 함께
            
            다시 그의 모델이 됩니다。
            
            클레이톤은 감독과 조금씩 친구가 되어갑니다。
            
            어느 날은 감독을 따라 왕실의 가든 파티에도 가봅니다。
            
            그곳에서 하이 소사이티의 극치를 맛보는 정원사는
            
            그때까지도 이 웨일 감독의 끔찍한 작전을 눈치 채지 못합니다。
            
            그날 밤 저택으로 돌아온 감독은 클레이톤에게에게
            
            다시 완전한 누드가 되어줄 것을 부탁합니다。
            
            
            “도저히 그릴 수가 없어...자네의 나신을 보기 전에는。。。”
            
            
            클레이톤은 처음으로 감독의 부탁을 들어줍니다。
            
            완벽한 남자의 몸。。。
            
            감독은 천천히 클레이톤에게로 다가갑니다。
            
            그리고 방독면을 꺼냅니다。
            
            클레이톤은 깜짝 놀라죠。
            
            감독은 클레이톤에게 방독면을 씌어줍니다。
            
            그리고 그를 탐닉합니다。
            
            마침내 분노한 클레이톤은 감독을 짓누르고
            
            그를 죽이려 하는 살의에 휘감깁니다。
            
            그때 감독이 이상한 말을 하죠。
            
            
            “그래...그렇게...그렇게 나를 죽여

            이 지긋 지긋한 삶을 끝내줘..."     
       
            
            눈물을 흘리던 클레이톤은 그때 비로소 깨닫게 됩니다。
            
            바로 자신이 이 감독의 마지막 프랑켄슈타인임을。。。
            
            감독은 자신의 마지막 프랑켄슈타인을 창조하고
            
            그 프랑켄슈타인의 손에 죽고 싶어했던 것이죠。
            
            클레이톤은 감독을 일으켜 안고 침대로 갑니다。
            
            그리고 그를 뉘여주고
            
            그래선 안된다고 타이릅니다。
                        
            감독은 흐느끼다 잠이 듭니다。
            
            
            그날 잠 정원사는 꿈을 꿉니다。
            
            
            흑백 영화였는데 프랑켄슈타인이 웨일 감독을 이끌고
            
            고성을 오르고 있었죠。
            
            프랑켄슈타인은 감독에게 한 곳을 손짓으로 가르킵니다。
            
            그곳은 2차세계 대전의 전쟁터였고
            
            수많은 병사들의 시체들이 늘려 있습니다。
            
            그 가운데는 웨일 감독에게 방독면을 벗어주고
            
            평화롭게 죽어 있는 그의 첫사랑의 모습도 있습니다。
            
            웨일 감독이 프랑켄슈타인을 보며 미소 짓습니다。
            
            
            “내가 늘 돌아오고 싶어했던 곳이야...”
            
            
            그리고 웨일 감독은 시체들 사이를 걸어가
            
            그토록 사랑했던 남자의 곁에 눕죠。
            
            그리고 그는 처음으로 평화롭게 잠이 듭니다。
            
            그 두 남자의 모습을 지켜보던 프랑켄슈타인에게로
            
            카메라는 다가갑니다。
            
            프랑켄슈타인은 클레이톤 바로 자신의 모습이었던 것입니다。
            
            클레이톤은 꿈에서 깨어나 불길한 생각에

            웨일 감독의 침실로 뛰어갑니다。
            
            하지만 웨일 감독은 이미 풀장에 빠져 죽어 있습니다。
            
            그림 한 장을 남겨놓았는데
            
            그것은 프랑켄슈타인의 초상화입니다。
            
            뒤에는 <사랑하는 친구 클레이톤에게>라고 적혀 있습니다。
            
            
            세월이 흐르고 클레이톤은 결혼해서 아들이
            
            흑백 영화 <프랑켄슈타인>을 보고 있는 것을 쳐다보죠。
            
            엔딩 자막이 흐르자 클레이톤이 아들에게 묻습니다。
            
            
            “영화 어땠어?”
            
            
            “죽여요!”
            
            
            “저 감독 내 친구였어。。。”
            
            
            물론 아들은 믿지 않습니다。
            
            그때 클레이톤은 감독이 그렸던 마지막 그림을 보여줍니다。
            
            아들은 감탄합니다。
            
            클레이톤은 밖으로 나옵니다。
            
            마침 비가 내리고 있었는데 클레이톤은 두 팔을 벌리고 그 비 속을 걸어갑니다。
            
            그러다 차츰 클레이톤은 프랑켄슈타인의 걸음거리를 흉내냅니다。
            
            그리고 그는 중얼거립니다。
            
            
            “고독은 나쁜 거야... 사람은 친구가 필요해...”
            
                   
             1999,2月 삿뽀로에서...                 
              
     
              [DRFA,JONATHAN]

Who's 유감독

profile

"최선을 다해 프로그램을 준비하라,

관객은 반드시 알아준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